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주일 예배1부 : 오전 7:00 본당
  • 주일 예배2부 : 오전 9:30 본당
  • 주일 예배3부 : 오전 11:30 본당
  • 젋은이예배 4부 : 오후 1:30 본당
  • 주일오후예배
  • -오후 03:00 본당
  • 주일학교
  • -오전 11:30 유아,유치,유년,중등부
  • -오전 9:30 초등,소년부
  • -오전 10:00 고등부

게시판 내용
아버지가 자랑스럽겠구나
작성자 남윤희 등록일 2019-10-01 11:33:45 조회수 61



그의 아버지는 6.25 전쟁에서

한쪽 눈을 잃고 팔다리를 다친 장애 2급 국가 유공자이다

 

 

아버지는 그에게 반갑지 않은 이름이었다.

'병신의 아들'이라고 놀리는 친구들 때문이었다

가난은 그림자처럼 그를 둘러쌌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고 싶을 때마다

술의 힘을 빌려 말했다.

 

"아들아 미안하다"

이국종 교수의 이야기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중학교 때 축농증을 심하게 앓은 적이 있습니다

치료를 받으려고 병원을 갔는데 국가 유공자의료카드를 내밀자

간호사들의 반응이 싸늘했습니다.


다른 병원에 가보라는 말을 들었고 몇몇 병원을 돌았지만 문전박대를 당했습니다.

이런 일들을 겪으면서 이 사회가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얼마나 냉랭하고 비정한 곳인지 잘 알게 되었습니다.”

이야기는 거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자신을 받아줄 다른 병원을 찾던 중 그는 자기 삶을 바꿀 의사를 만나게 되었다

'이학산'이라는 이름의 외과 의사였는데

그는 어린 이국종이 내민 의료복지카드를 보고는 이렇게 말했다.

 

"아버지가 자랑스럽겠구나." 

그는 진료비도 받지 않고 정성껏 치료하곤 마음을 담아 이렇게 격려했다.

"열심히 공부해서 꼭 훌륭한 사람이 되어라"

그 한마디가 어린 이국종의 삶을 결정했다.

 

의사가 되어 가난한 사람을 돕자. 아픈 사람을 위해 봉사하며 살자.”

그를 대표하는 삶의 원칙도 그때 탄생했다.

 

"환자는 돈 낸 만큼이 아니라 아픔만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어린 이국종이 내민 의료복지카드를 보며,

아버지가 자랑스럽겠구나.'라는 말을 한 의사가 없었다면

그는 우리가 아는 이국종이 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부끄럽다고 생각하는 의료복지카드를 자랑스럽게 만들어 준

근사한 한마디가 세상을 아름답게 했다.

 

한 사람의 꿈은 그것을 지지하는 다른 한 사람에 의해 더 커지고 강해진다.

그 사람을 사랑한다면 그대가 그 한 사람이 되라.

 

- 인터넷에서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가정예배 파일관리자2020.03.0760
2178시편 23편 사투리 버전첨부파일남윤희2020.05.281
2177기도하려고 할 때남윤희2020.05.264
2176[부부의 날에] 어느 남편의 일기남윤희2020.05.2113
2175오늘은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남윤희2020.05.1911
2174담임 목사님 13번째 서신관리자2020.05.0932
2173행복한 사람입니다. 남윤희2020.05.0327
2172담임 목사님 12번째 서신관리자2020.05.0114
2171담임 목사님 11번째 서신관리자2020.05.0113
2170모든 것이 잘 풀릴 때가 가장 위험한 때이다 남윤희2020.04.308
2169담임 목사님 10번째 서신관리자2020.04.1735
2168담임 목사님 아홉 번째 서신관리자2020.04.1029
2167주님의 고난과 희생을 생각하며남윤희2020.04.0844
2166담임 목사님 여덟 번째 서신관리자2020.04.0536
2165코로나19의 역설 남윤희2020.04.0230
2164여보! 우리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 남윤희2020.03.3066
2163담임 목사님 일곱 번째 서신관리자2020.03.2722
2162담임 목사님 여섯 번째 서신관리자2020.03.278
2161담임 목사님 다섯 번째 서신관리자2020.03.1759
2160담임 목사님 네 번째 서신관리자2020.03.1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