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주일 예배1부 : 오전 7:00 본당
  • 주일 예배2부 : 오전 9:30 본당
  • 주일 예배3부 : 오전 11:30 본당
  • 젋은이예배 4부 : 오후 1:30 본당
  • 주일오후예배
  • -오후 03:00 본당
  • 주일학교
  • -오전 11:30 유아,유치,유년,중등부
  • -오전 9:30 초등,소년부
  • -오전 10:00 고등부

게시판 내용
너는 또 다른 나
작성자 윤기철 등록일 2019-09-28 21:19:32 조회수 41



<너는또 다른 나>

 
  우리나라의 사회 갈등 비용이 년간 240조원 이며 OECD 국가중 두 번째 라고 합니다.
요즈음 들어 부부갈등으로 이혼하는 비율도 높아지고 사소한 다툼으로 흉기로 찌르고 죽이는 살인 사건도 부쩍 증가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마음에 사랑보다는 분노와 미움이 점점 커져가고 사회는 점점 더 삭막해지고 협동보다는 혼자만 살아남는 적자생존, 무한경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2000년 전에 예수께서는 이웃을 내 몸같이 사랑하라 하셨습니다. 그러나 200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우리는 서로 사랑하지 못하고 서로 미워하고 싸우기 일쑤입니다.

  우리는 왜 서로 사랑하지 못할까요. 그 이유는 우리가 서로를 남으로 보기 때문입니다. 서로를 남으로 보는 한 서로 사랑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서로 사랑하기 위해서는 서로를 남이 아닌 [또 다른 나]로 보아야 합니다.

우리 서로가 남이 아니라 또 다른 나인 이유는 우리 서로의 본질이 하나님의 사랑으로 같고 현상도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인간으로 같아 우리 서로는 본질과 현상이 같은 둘이 아닌 하나의 운명공동체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또 다른 나로 보고 나인 형제자매로 대한다면 우리는 능히 서로를 사랑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서로를 또 다른 나로 보고 서로 사랑한다면 사회의 모든 갈등은 사라지고 삭막한 무한 경쟁이 아닌 사랑이 넘치는 무한 협동의 아름답고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가정예배 파일관리자2020.03.0760
2178시편 23편 사투리 버전첨부파일남윤희2020.05.282
2177기도하려고 할 때남윤희2020.05.264
2176[부부의 날에] 어느 남편의 일기남윤희2020.05.2113
2175오늘은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남윤희2020.05.1911
2174담임 목사님 13번째 서신관리자2020.05.0932
2173행복한 사람입니다. 남윤희2020.05.0327
2172담임 목사님 12번째 서신관리자2020.05.0114
2171담임 목사님 11번째 서신관리자2020.05.0113
2170모든 것이 잘 풀릴 때가 가장 위험한 때이다 남윤희2020.04.308
2169담임 목사님 10번째 서신관리자2020.04.1735
2168담임 목사님 아홉 번째 서신관리자2020.04.1029
2167주님의 고난과 희생을 생각하며남윤희2020.04.0844
2166담임 목사님 여덟 번째 서신관리자2020.04.0536
2165코로나19의 역설 남윤희2020.04.0230
2164여보! 우리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 남윤희2020.03.3066
2163담임 목사님 일곱 번째 서신관리자2020.03.2722
2162담임 목사님 여섯 번째 서신관리자2020.03.278
2161담임 목사님 다섯 번째 서신관리자2020.03.1759
2160담임 목사님 네 번째 서신관리자2020.03.1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