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예배안내

  • 주일 예배1부 : 오전 7:00 본당
  • 주일 예배2부 : 오전 9:30 본당
  • 주일 예배3부 : 오전 11:30 본당
  • 젋은이예배 4부 : 오후 1:30 본당
  • 주일오후예배
  • -오후 03:00 본당
  • 주일학교
  • -오전 11:30 유아,유치,유년,중등부
  • -오전 9:30 초등,소년부
  • -오전 10:00 고등부

게시판 내용
행복한 삶
작성자 윤기철 등록일 2019-09-21 12:57:33 조회수 57



<행복한 삶>

 
  요즈음 부쩍 세상 사람들의 관심사가 경제(물질)에서 인문(인성,정신)으로 옮겨 가고 있으며 tv에서도 여러 체널에서 대학교수들의 인문학 강의가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내용들이 현재 우리들이 겪고 있는 고통(불안,갈등,우울,절망,허무,자살...등)을 극복하고 평안하고 즐겁고 행복한 삶을 이루는데 거의 도움이 되지 못하는 그냥 그저 그런 듣기 좋은 이야기에 불과합니다.

 
  예를 들어 소설가 박완서님은 남편과 아들을 잃고 고통을 겪으면서 하신 말씀이 “고통은 극복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견디는 것이다”라고 하셨습니다.

 
  또 불교경전엔 4성제(四聖帝)라는 부처님의 핵심 가르침이 있습니다. 그 내용은 고(苦),집(執),멸(滅),도(道)”로 세상의 본질이 고통이며 고통의 원인인 집착을 멸하고 해탈에 이르는 방법으로 도를 닦아 깨달음을 얻어야 한다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이런 말들이 과연 고통을 극복하고 행복한 삶을 이루는데 얼마나 도움이 될까요. 실제로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우리들이 고통을 잘 극복하지 못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지 못하는 이유는 세상의 본질을 고통으로 잘못알고 있으며 내가 누구이며 또 본질은 무엇이며 왜 사는가를 모르며 또한 난관의 존재의미를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의 본질은 고통이 아니며 오로지 “우리의 행복한 삶을 위한 하나님의 사랑”이 이 세상의 본질입니다.
또한 우리 인간의 본질도 하나님의 사랑이며 본질과 현상(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인간)이 같은 우리 서로는 남이 아니라 “또 다른 나”인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 삶에 존재하는 난관의 본질도 고통이 아닌 “극복의 기쁨”으로 난관을 통하여 우리를 한 단계 더 성장 발전시키기 위한 하나님의 사랑인 것입니다.

 
 따라서 행복한 삶을 위하여 우리가 일상으로 실천해야 할 사항은
첫째, 이 세상의 우주 만물을 하나님의 사랑으로 바라본다.
둘째, 세상의 모든 사람을 나인 형제자매로 바라보며 내 몸처럼 사랑한다.
셋째, 삶에 존재하는 모든 고통, 고난, 난관도 나의 행복한 삶 을 위한 하나님의 사랑(극복의 기쁨)으로 감사하게   받아드리고 선하고 올바른 방법으로 대처해 나간다.
 
 위와 같은 생각을 가지게 되면 마음에 사랑이 넘쳐 흐르게 되고 뇌에서 행복호르몬인 세로토닌과 도파민의 분비가 촉진되어 몸과 마음의 상태가 최적화되고 어떠한 난관도 능히 극복해 낼 수 있으며 또한 이러한 마음 상태로 매일 매일 창조적이고 건설적인 일을 찾아서 하게 되면 즐겁고 행복한 삶이 가능해 지는 것입니다.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가정예배 파일관리자2020.03.0760
2178시편 23편 사투리 버전첨부파일남윤희2020.05.281
2177기도하려고 할 때남윤희2020.05.264
2176[부부의 날에] 어느 남편의 일기남윤희2020.05.2113
2175오늘은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남윤희2020.05.1911
2174담임 목사님 13번째 서신관리자2020.05.0932
2173행복한 사람입니다. 남윤희2020.05.0327
2172담임 목사님 12번째 서신관리자2020.05.0114
2171담임 목사님 11번째 서신관리자2020.05.0113
2170모든 것이 잘 풀릴 때가 가장 위험한 때이다 남윤희2020.04.308
2169담임 목사님 10번째 서신관리자2020.04.1735
2168담임 목사님 아홉 번째 서신관리자2020.04.1029
2167주님의 고난과 희생을 생각하며남윤희2020.04.0844
2166담임 목사님 여덟 번째 서신관리자2020.04.0536
2165코로나19의 역설 남윤희2020.04.0230
2164여보! 우리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 남윤희2020.03.3066
2163담임 목사님 일곱 번째 서신관리자2020.03.2722
2162담임 목사님 여섯 번째 서신관리자2020.03.278
2161담임 목사님 다섯 번째 서신관리자2020.03.1759
2160담임 목사님 네 번째 서신관리자2020.03.1450